충남도의회 행감조례 개정 반대 공동대책위 조례 폐기 주장

김유미 | 입력 : 2017/07/05 [12:01]


[충주 /KBBS보훈방송]김유미 기자 =충남도의회 행감조례 개정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4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의회의 시·군에 대한 행정사무감사 조례를 폐기할 것을 촉구했지만, 정치적인 쇼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특히 조례가 행정자치부의 승인을 거쳐 지난 6월 30일 도보에 공포된 상황에서 철회는 말도 안되는 주장이기 때문이다.더욱이 이번 기자회견의 경우 지방자치법 개정 촉구로 국회에서 법 개정을 요구해야 하지만, 도청에서 철회 기자회견을 갖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기 때문이다.충남 시장군수협의회, 시군의회의장단협의회, 공무원노조 등으로 구성된 '충남도의회 행감조례 개정 반대 공동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도의회가 행정사무감사 조례 폐지 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채 시·군에 행정사무감사를 강행한다면 어떠한 희생을 무릅쓰고라도 감사를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이들이 폐지를 요구하는 조례는 지난달 16일 제296회 도의회 정례회를 통과한 '충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다.김종문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조례는 충남도가시·군에 위임한 사무에 대해 도의회가 시·군을 상대로 행정사무감사를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도의회는 시장·군수, 시·군의회, 공무원노조 등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재석 의원 28명 가운데 찬성 21명, 반대 1명, 기권 6명으로 조례를 통과시켰다.이들은 "도의회는 기초의회의 권한과 기능을 약화해 얻으려는 게 무엇이냐"며 "시·군에 대한 행정사무감사 권한을 도의회가 수행하겠다는 것은 기초의회의 권한을 침해하고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社告] 대한민국보훈방송, 박영일 기자 면직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