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발굴 영결식

이순민 기자 | 입력 : 2019/11/21 [16:00]

 육군 1군단은 21일 경기도 고양시 군단사령부에서 6·25 전쟁 전사자 발굴 유해 합동영결식을 열었다.

5


    영결식에는 육군 장병과 고양시, 양주시, 파주시 보훈단체 회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군에 따르면 올해 전사자 유해 발굴작업은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고양시 대자동, 파주시 금파리·두포리 일대에서 진행됐다.

    이곳은 한국전쟁 초기와 1951년 중공군의 공세기간 육군 1사단과 유엔군이 공산군에 맞서 치열한 전투를 벌인 곳이다.

    군은 고고학과 등 발굴작업과 관련된 학과 출신의 장병을 선발하고 참전유공자의 증언을 바탕으로 유해 발굴을 진행했다.

    그 결과 유해 40구와 유품 3천157점을 찾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70년 만에 귀환하는 국군전사자 유해봉환 ' ‘영웅에게’를 주제로 선정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