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대성호 실종자 수색 중 냉장고 등 부유물 잇따라 발견

김현태 기자 | 입력 : 2019/11/21 [17:26]

 제주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29t·통영 선적) 화재 실종 선원을 찾기 위한 사흘째 수색에서 갖가지 부유물이 잇따라 발견됐다.

21일 대성호 화재 해역에서 발견된 냉장고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현재까지 항공기와 함선이 동원된 수색에서 냉장고 1개, 주황색 점퍼 1개, 노란색 플라스틱 박스 2개, 구명조끼 2개, 폐그물 2개, 빨간 삽 머리 1개, 프레온 가스통 1개, 페트병과 자기점화등 1개 등 8종 10점을 발견해 인양했다.

    이 중 폐그물 2개는 저인망과 유자망 그물로 확인돼 대성호와는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보이며, 나머지 부유물은 대성호와 연관이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라고 해경은 전했다.

    앞서 20일에는 주간 수색 도중 구명조끼 2개와 장화 1족이 발견됐으나 별다른 표시가 없어서 이 역시 대성호의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해역에서는 사흘째 수색이 진행 중이다.

    해경은 해수 유동 예측시스템과 사고 선박 선미 부분의 실제 이동 경로를 바탕으로 전날보다 수색 구역을 동서와 남북으로 약 28㎞ 확대했다.

    이에 따라 최초 신고 지점을 중심으로 동서와 남북 각 83㎞ 길이의 해역을 수색 구역으로 설정해 함선은 9개, 항공기는 3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을 벌였다.

    이날은 해경·해군 함정과 관공선·어선 등 함선 39척과 항공기 9대가 수색에 투입됐다.

    야간에도 수색은 계속된다.

    원활한 야간 수색을 위해 고정익 항공기 5대가 조명탄 170여발을 투하할 예정이며, 함선 39척이 주간과 같이 동서와 남북 각 83㎞ 길이의 해역을 9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하기로 했다.

대성호 선미 인양 준비작업
(제주=연합뉴스)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29t·통영 선적) 화재 사흘째인 21일 화재로 두동강 나 해상에 떠 있는 대성호 선미 부분을 인양하기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9.11.21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승선원 12명(한국인 6, 베트남인 6) 중 김모(60)씨는 사고 당일 해경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으며, 나머지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70년 만에 귀환하는 국군전사자 유해봉환 ' ‘영웅에게’를 주제로 선정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