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항제련소,'힐링 상징모델'로 재생한다

일제강점기인 1936년 조선제련주식회사로 설립된 장항제련소는 공장조업이 시작된 이래 비철금속 제련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

김현태 | 입력 : 2019/12/11 [16:10]

 충남도가 서천군 옛 장항제련소 주변에 '장항 오염정화 토지 환경 테마지구'를 조성한다.

 

오염된 토지를 친환경적으로 정화해 힐링의 상징모델로 재생,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겠다는 복안이다.

 

▲ 다자녀 가정 찾아 아이 안아보는 양승조 충남지사  © 김현태

 

양승조 지사는 10일 서천군을 방문해 이런 계획을 밝히고, 노박래 군수와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일제강점기인 1936년 조선제련주식회사로 설립된 장항제련소는 공장조업이 시작된 이래 비철금속 제련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

 

그러나 장항제련소 이면에는 60여년간 중금속 등의 유출로 막대한 환경오염과 주민건강 피해를 불러왔다.

 

결국 제련소 주변 토양은 농사는커녕 사람이 살 수 없는 땅으로 전락해 1989년 폐쇄됐다.

 

 

양 지사는 이런 환경피해 상처를 지우기 위해 오염된 땅을 정화·복원해 생태와 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을 이번 협약을 통해 밝혔다.

 

 

협약서에는 장항읍 일원 158㏊에 4천183억원을 들여 국제적 수준의 인공습지, 국가정원, 환경생태공원 등을 조성하는 내용이 담겼다.

 

서해와 금강의 해수유통을 통한 기수역(민물과 바닷물이 섞이는 구역)을 복원하고, 국립생태원 기능 보완과 해양 관련 공공기관을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지사는 "옛 장항제련소 주변 오염토지를 아픈 역사의 산물로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희망의 상징으로, 또 새로운 기폭제로 삼겠다"며 "환경복원과 지역개발 등 국내 최초의 사례로 키우도록 서천군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협약에 앞서 서천 다자녀 가정과 노인·보훈회관,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등을 차례로 찾아 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社告] 대한민국보훈방송, 박영일 기자 면직
1/5